민·관·군 협력, 명절 후 코로나19 철통 차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민·관·군 협력, 명절 후 코로나19 철통 차단

다중이용시설, 버스터미널 등
중심으로 방역·소독 실시

민, 관, 군 협력.JPG

 

고령군 보건소 방역지원단과 제5837부대 성주·고령대대는 2월 16일 설 명절연휴 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합동 방역활동에 나섰다.
이번 방역은 설 명절연휴기간 사람들이 많이 찾은 다중이용시설, 버스터미널, 공중화장실, 대가야 생활촌 등을 중심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특히, 고령군 보건소와 제5837 군부대와의 이번 합동방역은 지난 2월 4일 코로나-19 등 지역 내 감염병 예방과 방역관리를 위해 협조체계를 구축한 후 첫 합동 방역에 나섰다. 향후에도 방역지원에 대한 군 인력지원, 각종 질병에 대한 교육, 방역물품 지원 등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김곤수 보건소장은 “적극적으로 방역 인력을 지원해주신 군부대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민·관·군이 협력해 지속적인 방역 활동을 추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손정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