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농협, 양파 농가 돕기 나섰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산농협, 양파 농가 돕기 나섰다

고령양파 250톤 매입 등
양파 생산 농가 지원 앞장

다산농협은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 농민들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고령양파 250톤(20kg들이 1만2500망)을 매입하는 등 양파 수급대책에 총력을 쏟고 있다.


고령군과 다산농협은 지난 2018년 ‘밭작물공동경영체 육성지원사업’을 통해 국비 등 10억 원을 지원 2년 동안 농가교육·컨설팅 등 역량강화, 농기계 등 생산비 절감, 저온저장고·선별기 등 올해까지 설치를 마무리 해 양파 과잉공급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특히 다산면 양파 면적의 90%정도를 계약 재배 함으로써 농가의 판로와 가격 경쟁력을 확보 하고 또한 고령군의 지원을 받아 인력지원사업, 농기계 임대 사업 등 양파 농가의 생산비 절감에도 적극 노력하는 등 어려운 농가를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김정수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