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새 하늘길 통합신공항 ‘소보·비안’으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대구·경북 새 하늘길 통합신공항 ‘소보·비안’으로

유예 시한을 단 하루를 앞두고
세 단체장 긴 협의 끝 극적 합의
합의이행 조건하에 ‘소보’ 신청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달 30일 20시 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 유치 신청에 합의했다.


세 단체장들의 극적인 합의로,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4년여간 진행된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는, 선정위원회에서 정한 유예 시한을 단 하루를 앞두고 체결된 극적인 합의다. 지난 7월 3일, 선정위원회는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에 대해 7월 31일까지 군위군의 ‘소보’ 신청이 있을 경우 선정한다는 조건부 결정을 내렸었다. 31일이 넘으면 사업은 사실상 무산이었다.


오늘 결정으로, 통합신공항은 40여 년 동안 머물던 대구를 떠나, 군위·의성에서 새롭게 시작하게 된다.


회의는 오전 오후로 나눠, 2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오전 회의에서는 군위군청을 찾은, 이  지사와 권 시장이 김 군수에게 대승적 결단을 내려줄 것을 설득했고, 이에, 김 군수는 7월29일 발표한 공동합의안에 대구경북 국회의원, 대구시·경북도 의원의 서명을 추가해줄 것을 요구했다.

7월29일 공동합의안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의장, 곽상도 대구지역 국회의원, 이만희 경북지역 국회의원이 서명한 바 있다. 이를 수용해, 7월29일 서명한 인원을 제외한, 대구지역 국회의원 11명, 경북 지역 국회의원 12명, 대구시의원 25명, 경북도의원 51명 등 99명의 인원에게 일일이 서명을 받았다. 이후 재기된 회의에서, 세 단체장은 긴 협의를 거친 끝에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합의이후 기자회견에서, 김영만 군수는 “5개 합의문을 읽고, 군민에게 모든 영광을 돌리고,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 5개 합의사항을 이행한다는 조건하에 ‘소보’를 유치 신청을 한다. 유치 신청을 위해 오늘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시도 의원님들이 보증하신 공동합의문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져야 한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환영하고, 성공적인 공항 건설이 될 수 있도록 21개 시군과 시도민들께서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7월 31 군위군수가 ‘소보’에 대해 유치신청을 한 후,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면, ‘소보-비안’이 공항 이전지로 선정되는 것으로, 이전부지 절차는 최종 마무리된다.


최종동 기자

 

공동후보지_유치신청_발표3(맨오른쪽_김화섭_공동추진위원장).jpg

공동후보지_유치신청_발표1.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