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

봄비

시인 이용수(예비역 육군 소장)

이용수 장군.JPG

 

시인    이용수(예비역 육군 소장)

 

 

봄이 오나 봅니다.
창 밖에 봄비가 나립니다.

 

지난날에
아쉽게 보내 버린 봄날이
순환열차처럼 돌아서
다시 오나 봅니다.

 

푸시킨이 노래했던가요,
“지나가 버린 것은 모두가
그리운 것이 된다”고

 

어려웠던
지난날의 그리움이
봄이 오는 기쁨보다
앞을 섭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