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과 함께 온 달콤한 ‘운수참외’ 올해 첫 출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봄과 함께 온 달콤한 ‘운수참외’ 올해 첫 출하

화암리 정임평씨 30박스 수확

운수면 참외 첫 수확).jpg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고령군 운수 참외가 지난 3일 첫 출하됐다.
운수면 화암리에서 참외 농사를 짓는 정임평(75세)씨는 참외 30박스(10kg)를 수확한 뒤 성주공판장에 출하해 2021년 참외 수확의 시작을 알렸다.
운수면에서는 33농가가 26ha면적의 참외를 재배하고 있으며, 수정벌 등을 통한 친환경 재배농법과 자연효소, 광물질 사용으로 과피가 얇으면서 아삭해 맛이 좋기로 유명하다.
또한 고령군에서는 농업인 고령화와 FTA 등으로 농업인이 처한 고난의 상황을 함께 이겨내기 위해 보온덮개, 보온덮개 자동개폐기, 자동화시설 등 노동력 절감시설을 지원하고 있으며, 수정벌 지원사업 등 품질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석성철 운수면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한파 등 여러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첫 출하를 하게 돼 그 의미와 기쁨이 크다면서 첫 수확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손정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