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울릉도 태풍피해 신속 복구하겠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정세균 총리 “울릉도 태풍피해 신속 복구하겠다”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 방문
이철우 지사 “문경 ~ 김천
내륙철도 건설, 영일만 횡단
구간 고속도로 건설” 건의

 

정세균 총리 울릉도 방문2.jpg

 

 

 

지난 9일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을 방문한 정세균 총리는“이철우 도지사가 중대본회의에서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정부차원의 대책을 세워 달라는 간곡한 요청이 있어 오게 됐다.”며, “현장에 직접 와 보니 생각보다 피해가 크다. 주민분들 걱정 컸을 것이다. 공공시설, 사유시설 피해 입어서 공직자를 비롯한 주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또 “특히 사동항 방파제 유실이 커서 불편하시겠다.”며, “남양항, 일주도로를 신속하게 응급복구 할 뿐만 아니라 항구복구 되도록 신경쓰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울릉도는 특별한 곳이다. 많은 국민이 울릉도를 사랑하고, 와보고 싶어 하고,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아직 공항도 없고, 해로를 통한 이동도 쉽지 않아 주민이 불편하다. 그래서 인구도 줄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번에 큰 피해까지 입어서 주민의 마음이 아플까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했다.

이어 정 총리는 “그렇지만 대한민국이 있고, 경북이 있다. 이 자리에 도지사도 있다. 울릉도가 혼자 있는 게 아니다.”며, “함께 손을 맞잡으면 피해 복구하고 항구복구로 다시는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정부에서는 여러 법과 제도가 있기 때문에 제도에 충실해서 매우 신속, 적극적으로 이번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사동항 방파제가 건설한지 얼마 안됐는데 유실되어 안타깝다.”며, “좀 더 설계와 시공, 복구까지 완벽하게 해서 새로운 시설이 쉽게 자연재해에 무력해 지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대로 완벽하게 복구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군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군수는 군민과 함께 손잡고 상황을 잘 극복하고 더 나은 상황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고, “서로 잘 소통해서 좋은 성과 내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오기도 힘든 지역인데 직접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방문해주신 것이 군민과 도민에게 위로와 큰 힘이 된다.”고 화답하고, “울릉도·독도는 민족의 섬이다. 어느 지역보다 빨리 복구해서 원상보다 더 나은, 희망 있는 지역으로 만들겠다.”밝혔다. 아울러 “해양수산부 장관님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고, 함께 힘을 내서 잘 극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8월에 유례없는 긴 장마와 이번 태풍이 경북을 관통하면서 도내 곳곳에 월파 등으로 동해안 사유시설 및 공공시설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재민은 31가구 63명이 발생했고, 사유시설은 주택 492동(전파8, 반파103, 침수381), 상가 및 공장 97동, 농어업시설 72개소, 어선 및 여객선 91척, 농경지 4,966ha이다. 공공시설의 주요 피해는 총 1,398개소로 도로 66개소, 교량 16개소, 하천 19개소, 소하천 20개소, 항만시설 15개소, 소규모시설 17개소, 산사태 6지구, 기타 1,239개소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과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가 신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최종동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