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구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

뜬구름

시인 叡松 이용수

이용수 장군.JPG

시인  叡松 이용수

 

 

 

뜬구름

 

 

파아란 하늘에
흰 구름들 모여
흘러갑니다.

 

밀치며 당기며
모였다 흩어지며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지

 

앞서거니 뒤서거니
흘러갑니다.

 

강물은 흘러서
바다로 가는데

 

구름은 흘러서
어디로 가나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