郡, 국가암검진 전화상담원사업 운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국가암검진 전화상담원사업 운영

경상북도 공모사업으로 선정
암검진 독려 및 일대일 상담

군은 8월부터 3개월간 국가암검진 수검률 향상을 위해 국가암검진 전화상담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가암검진 전화상담원 사업은 경상북도 공모사업으로 선정됐으며 체계적인 사전교육을 받은 전화상담원이 보건소에서 관내 지역주민들에게 암검진 독려 및 일대일 상담으로 암 조기발견과 치료율을 향상시키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올해 국가 암검진 대상자는 짝수년도 출생자로 자궁경부암의 경우 만 20세 이상 (2년마다), 위암과 유방암은 만 40세 이상(2년마다), 간암은 만 40세 이상 간암발생 고위험군(6개월마다)이다. 대장암은 만 50세 이상이라면 매년 분변잠혈검사로 검진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작년 8월부터 국가 암검진 항목에 폐암이 포함됐고, 만 54세 이상에서 74세 미만의 30갑년(하루 1갑씩 30년) 이상의 흡연자는 저선량 흉부CT를 이용해 검진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암검진 대상자들이 안내받은 검진절차에 따라 암 발견 시 의료비를 지원(기준 적합자 1년 200만원, 연속 3년)받을 수 있어 경제적 부담 또한 덜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곤수 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상반기 건강검진을 미루어 연말에 수검자가 집중돼 검진이 힘들 수 있으므로 전화상담원을 적극 활용해 검진을 미루지 말고 검진 대상자는 빠짐없이 검진을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타 문의사항은 고령군보건소 보건행정과 진료담당(950-7940-1)으로 하면된다.
 

국가암검진 전화상담원사업 운영.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