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8 (수)

‘다시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

편집부 2020-05-30 (토) 17:19 1개월전 15  


총 369명으로 구성 역대급
경제계, 학계, 분야별
기관·단체 등 총망라

道는 지난달 25일 300만 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도청에서 개최된 출범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300여명의 위원들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총 369명으로 구성돼 규모만 해도 역대급이며, 경제계, 학계, 분야별 기관·단체, 연구소, 언론 등 모든 분야 대표들이 총망라 돼 명실상부 ‘범도민추진위원회’로 불릴 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인구가 줄고, 경제동력이 떨어지는 등 경북을 둘러싼 현실이 많이 어려운데다가, 최근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심각한 위기 상황을 맞이했다.”고 진단하고, “그간 도 차원에서 피해 확산 방지와 긴급 처방에 최선을 다해왔지만, 코로나 피해의 완전한 극복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행정의 힘만으로는 어렵다는 인식에서‘ 범도민추진위원회’가 출범하게 됐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도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행정을 둘러싼 환경은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변화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하고, 앞으로 ‘범도민추진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공동위원장에는 도민 전체의 목소리를 담아내겠다는 차원에서 23개 시군을 대표하는 고윤환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문경시장)과 경제계를 대표하는 조정문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 여성대표 홍순임 경북여성단체협의회장과 청년대표 안세근 4-H연합회장을 위촉했다. 


각 분과도 그동안의 행정위원회와는 다르게 ‘클린&안심 청정경북’분과, ‘경제살리기’분과, ‘미래도약’분과 등의 일 중심으로 구성했다. 


특히, 운영에 있어서는 위원들의 자율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위원회의 기능적 영역도 그간의 단순 자문·심의에서 벗어나, 정책제안과 계획입안, 자체실행 등으로 대폭 확대될 예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이후의 시대를 준비하는 것이 너무도 중요한 시점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더 큰 미래를 향해 300만 도민의 힘과 지혜를 모아 함께 뛰자”고 당부했다.


손정호 기자

 

Copyright ⓒ 주간고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