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화)

경북도, 양파 수급대책마련 총력 대응

주간고령 편집부 2019-06-07 (금) 21:16 17일전 6  


행정, 주산지 농협, 유관기관
유통전문가와 긴급대책회의


경상북도가 2019년산 양파 수급대책마련을 위해 지난 3일 도청 영상회통실에서 행정, 주산지농협, 유관기관, 유통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전방위적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총력 대응을 다짐했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양파 주산지 5개시군(김천, 안동, 문경, 군위, 고령) 농정과장, 김천(구성, 대산), 안동(남안동) 등 양파 주산지 조합장, 유관기관을 대표해 조은기 경상북도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장, 농협 경북지역본부 윤병록 경제본부장, 유통분야 전문가인 신미네유통사업단 김대성 대표이사 등 모두 2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전국 중만생종* 양파 수급상황은 생육기 기상상황 호조로 재배면적은 평년과 비슷하나(평년 대비 2.2%↑), 단수 증가 영향으로 생산량은 평년보다 13% 증가(151천톤↑)한 1,281천톤 내외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서는 관측하고 있다.


* 중만생종 양파 생산단수(추정치) : 6,730∼6,814kg/10a(평년비 10∼12%↑)
시중에서 거래되는 양파의 도매가격 또한 조생종 출하 지연시 중만생종 가격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이며, 현 생산량 감안시 6~7월 도매가격은 평년대비 상당수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 aT도매가격(상품, 5.29일 기준) : 555원/kg(평년비 21.8%↓, 전년비 17.7%↓)
이러한 우려의 목소리에 정부에서는 지난 5. 17일 양파 수급안정 추가 대책(안)을 발표했다.

먼저, 농식품부에서는 시장격리 18천톤(출하정지 12, 정부수매 6), 물류비 지원을 통해 대만 등으로의 수출을 5천톤(민간부문) 추가 확대한다고 밝혔다.
농협에서는 시장격리 30천톤, 수출확대 10천톤, 자율감축 10천톤 등 정부대책과 병행해 추가대책(안)을 제시하고 시장가격 안정에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 농협 시장격리 배정물량(30천톤) : 전북 4, 전남 14, 경북 5, 경남 7
한편 이날 개최된 회의에서는 정부의 양파 수급안정대책과 연계해 경북도 자체적으로 4개 분야에 대한 수급안정대책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Copyright ⓒ 주간고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