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2 (월)

‘다함께! 굳세게! 끝까지!’ 제21회 경북장애인체육대회 개막

주간고령 편집부 2019-04-26 (금) 22:05 2개월전 40  


삼백의 고장 상주에서
23개 시·군 3천여명 참가

경상북도는 지난 25일 삼백(三白)의 고장인 상주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한 도내 주요 기관단체장과 장애인 및 가족, 자원봉사자, 도민들이 함께한 가운데 ‘제21회 경상북도장애인체육대회’의 개막을 알렸다.


이번 체전은 17만 경북장애인 가족과 도민이 함께하는 한마음 대축전으로 ‘다함께! 굳세게! 끝까지!’란 대회 슬로건 아래, 26일까지 이틀간 주경기장인 상주 시민운동장을 포함한 8개 경기장에서 열렸다.


23개 시군 3천여 명(선수 1,700, 임원 500, 운영요원 및 자원봉사자 등 800)이 참가해 육상, 씨름 등 10개 정식종목과 3개 시범경기가 펼쳐졌다.


경기종목은 육상, 씨름, 게이트볼, 역도, 배드민턴, 탁구, 족구, 파크골프, 당구, 볼링이며, 시범종목은 수영, 풋살, 한궁이다.


특히, 25일 개회식은 선수입장 행진 없이 미리 정해진 자리에 착석하고 시군별 피켓과 기만 입장해 장애인 선수들의 불편함을 없애는 등 안전에 중점을 둬 장애인을 배려한 대회로 진행했다.


경북도는 성공적인 대회개최를 위해 상주시, 관련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로 경기장 시설 및 장애인 편의시설 등을 보강해 상주를 찾는 손님들의 불편을 줄이는데 중점을 뒀다.


또한, 장애인 선수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주경기장을 포함한 8개 경기장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보건소, 소방서 등의 안전요원과 자원봉사자 3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해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준비를 해 왔다.


이번 대회는 26일 종합시상(공로·화합·응원·진흥상)에 이어 차기 대회 개최지인 경산시에 대회기를 전달하고 대회기간 동안 꿈과 희망의 불꽃으로 타오르던 성화 소화를 끝으로 감동과 환희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경상북도장애인체육회 회장인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많은 준비와 노력을 해주신 상주시장 및 상주시민,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장애를 극복한 인간승리의 감동에 박수를 보내며, 성적에 관계없이 여기 함께한 분들은 이미 챔피언이다. 스포츠를 통한 도전과 성취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허무는 화합의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주간고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