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2 (월)

강정·고령보 차량 통행은 군민의 염원이다

주간고령 2017-10-23 (월) 20:19 1년전 437  


                                         박노봉

                  주간고령 편집국장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위원회 위원 42명이 지난 19일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가 열린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집회를 가졌다. 벼 추수하기도 바쁜 농사철인데도 불구하고, 모든 일을 제쳐놓고 농민들이 대전까지 간 이유는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을 해달라는 것이다.


너무도 당연한 일을 국토교통부와 수자원공사가 외면하고 있으니까, 국회에 호소하고 싶어 국감이 열린 수자원공사까지 간 것이다. 이런 농민들의 마음을 국회가 헤아려 주기를 바란다.


강정·고령보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정비 사업 일환으로 대구 달성군 다사읍과 경북 고령군 다산면을 연결하는 교량으로 2011년 12월에 준공되었다. 이 보는 1등급 교량으로 43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차량통행이 가능하도록 폭 13미터의 왕복 2차선 포장도로와 양쪽 가장자리 1.5미터의 인도 겸 자전거 도로를 구비한 길이 810미터의 공도교이다.


이런 교량을 6년간이나 차량통행을 못하고 있으니 고령 군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특히 전국 4대강 16개 보중 차량통행이 가능한 왕복 2차로 교량을 갖춘 보는 총 5개로 강정·고령보를 비롯해 영산강의 승천보, 금강의 공주보, 낙동강의 함안·창녕보와 합천보가 있다. 5개 보중 4개보는 모두 차량통행이 되고 있으나, 유일하게 강정·고령보만 국토교통부와 수자원공사가 차량통행을 허락하지 않고 있다. 도대체 이유가 무엇인지도 모른다. 답답할 노릇이다.


고령 군민들은 4대강 사업 이전부터 강정·고령보가 위치한 인근에 고령군 다산면과 대구시를 연결하는 교량 건설을 끊임없이 요구해 왔고, 경북도는 물론 대구시도 중장기 도시계획에 반영까지 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정·고령보가 건설돼 고령 군민들의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고령군은 2011년 11월에 도비 보조사업으로 32억원의 예산을 들여 강정·고령보와 다산면을 연결하는 접속도로를 개설했다.


그러나 국비 3천250억 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으로 건설한 강정·고령보가 준공되었는데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와 수자원공사는 지금까지 차량통행을 막고 있다. 이로 인해 군민들은 먼 거리를 우회하며 엄청난 불편을 겪고 있다.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교량을 신설해 달라는 것도 아니고, 건설되어 있는 강정·고령보의 차량통행을 허가해 달라는 것뿐이다.


현재 고령군 다산면과 대구를 잇는 교량은 사문진교가 유일하다. 하루 통행량이 5만대를 넘어서 출·퇴근 시간에는 지·정체를 반복하는 등 심각한 교통대란을 겪고 있다. 고령군 다산면에 위치한 공단의 업체 대부분이 강정·고령보와 인접한 대구 성서공단의 하청업체로, 3분이면 도달할 거리를 30분을 넘게 우회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서 군민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가장 큰 적폐는 국책사업으로 차량통행이 가능하도록 공도교를 만들어 놓고도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을 제한한 것은 적폐 중의 적폐라며 철저히 조사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추가적인 예산이 들어가지 않고 국토교통부 장관의 결정만으로 통행이 가능한 강정·고령보의 차량통행을 당장 허가하라고 외치고 있다.


다행히 국토교통위원회의 정동영·윤관석 의원 등이 내용을 파악해서 해결될 수 있도록 관심과 도움을 주기로 했다니 기대가 된다. 이제는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고령 군민의 숙원사업을 해결해 주기를 바란다.

Copyright ⓒ 주간고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