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4 (목)

소방서, ‘새 생명 탄생 119구급서비스’ 호응

편집부 2020-05-08 (금) 17:32 26일전 14  


출산 전·후 진통, 출혈 등
응급 상황 시 응급처치

고령소방서는 올해 1월부터 저출산 극복을 위한 출산장려 시책 일환으로 관내 임산부에 대해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새 생명 탄생 119구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군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새 생명 탄생 119구급서비스’는 경상북도 내 거주 임산부를 대상으로 출산 전·후 진통, 출혈 등의 응급 상황 시 응급처치 뿐만 아니라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 등의 병원 이송을 돕는 맞춤형 구급 서비스다. 이는 등록된 임산부가 출산예정일에 가족 도움을 받기 어렵거나, 위급한 상황 시 119에 신고하면 출동하는 구급대원에게 등록정보가 자동으로 제공돼 신속한 응급처치와 보호자에게 신고상황을 자동으로 알려 준다.


사전등록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임산부는 보건소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인터넷으로 119안전신고센터(www.119.go.kr)를 통해 직접 등록 할 수도 있다. 또한, 경북119종합상황실에서는 다문화 가정 임산부를 위해 영어권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까지 통역 3자 통화 시스템도 제공한다.


고령소방서에서는 임산부 119구급서비스를 시행한 이후 작년 동기간 비교해 임산부 이송실적이 100%이상 늘어났으며, 이에 점차 119안전신고센터 등록 및 신청자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응급 분만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응급분만에 대비해 멸균 분만세트를 모든 119구급차에 배치했다.


김태준 서장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임산부가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안전 서비스 체계를 촘촘이 구축하겠다.”며, “119구급대원의 임산부 응급처치 교육을 강화하고, 필요 장비를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정수 기자

Copyright ⓒ 주간고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