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2 (월)



 

꽃사랑

주간고령 편집부 2019-06-21 (금) 18:12 30일전 18  

꽃사랑 

a48908f2bc82a8c21cdd70ae3db3a8a5_1561108
시인 叡松   이 용 수

꽃은 말하지 않습니다, 나에게
“당신을 사랑한다”고.
그래도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

꽃은 말하지 않습니다, 나에게
“당신을 좋아한다”고.
그래도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

꽃은 모릅니다, 내 마음을.
그저 내가 좋아 사랑합니다.

H2O처럼 순수합니다.
그래서 꿀벌보다 행복합니다.

당신들에 대한
나의 사랑입니다.

 

Copyright ⓒ 주간고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